옆집 훈남에서 월드 슈퍼스타로 거듭난 ‘션 멘데스’ 정규 앨범 발매를 앞두고 선 싱글 ‘In My Blood’ 공개

2018.04.05

 

팝 씬의 대세로 떠오른 싱어송라이터 션 멘데스(Shawn Mendes)가 새로운 싱글 ‘In My Blood’로  컴백했다.

 

이번 싱글은 올해 발매 예정인 세 번째 정규 앨범에 앞서 공개한 싱글로, 슈퍼스타로서 입지를 다져오며 받은 압박감과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솔직한 가사로 표현했다. 또한 기존의 음악 색깔과는 달리 록 사운드 전면 부각시키면서 션 멘데스의 새로운 음악 스펙트럼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이번 ‘In My Blood’에는 전작을 통해 션 멘데스의 대표 곡 ‘There’s Nothing Holdin’ Me Back’, ‘Treat You Better’, ‘Mercy’를 프로듀싱 했던 테디 가이거(Teddy Geiger)가 다시 한번 프로듀서로 참여하면서 션 멘데스의 매력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더불어 션 멘데스는 발매 다음날에 연이어 새로운 싱글인 ‘Lost In Japan’을 발매하며 팬들의 기다림에 보답을 하였다.

 

션 멘데스는 2015년 정규 앨범 [Handwritten]을 발매,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오르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으며 등장했다. 이듬해 발매했던 두 번째 정규 앨범 [Illuminate]까지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기록하며 일약 팝 씬의 슈퍼스타로 도약했다. 뿐만 아니라 MTV 유러피언 뮤직 어워드 3년 연속 본상 수상과 미국의 저명한 경제지 포브스(Forbes) 선정 ‘영향력 있는 30세 이사 30인의 아티스트’, 타임지에서 뽑은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에 4년 연속 선정되며 명실상부한 대세 뮤지션으로 자리매김 했다.

관련 ARTIST

Shawn Mendes
옆집 훈남에서 월드 슈퍼스타로 거듭난 션 멘데스. Justin Bieber와 Drake에 이어 캐나다 출신으로 팝 계에서 맹활약 중인 싱어송라이터 Shawn Mendes. 어린 나이가 믿어지지 않을 만큼 탄탄한 실력과 허스키한 음색, 뛰어난 기타 실력을 지닌 그는 자신의 스토리를 음악적으로 풀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싱어송라이터로 팬들의 큰 사랑과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View ARTIST